[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수상자인 봉준호 감독(위부터 차례로), 원로배우 김지미, 배우 정동, 최수종·하희라 부부, 김보라 감독. /사진제공=신영균예술문화재단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수상자인 봉준호 감독(위부터 차례로), 원로배우 김지미, 배우 정동, 최수종·하희라 부부, 김보라 감독. /사진제공=신영균예술문화재단


재단법인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이사장 안성기)이 주최하는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심사위원회가 영화예술인 부문에 봉준호 감독, 공로예술인 부문에 원로배우 김지미, 연극예술인 부문에 배우 정동환, 굿피플예술인 부문에 최수종·하희라 부부, 신인예술인 부문에 김보라 감독을 선정했다.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시상식이 오는 11월 6일 오후 6시 서울 충무로 명보아트홀에서 열린다. 아름다운예술인상은 지난 한해의 영화 연극분야에서 뛰어난 활동을 한 대표적인 예술인을 대상으로 영화예술인, 공로예술인, 연극예술인, 선행부문인 굿피플예술인, 그리고 신인예술인까지 5개 부문 수상자를 선정해 각 부문 2천만원 씩 총 1억원의 시상금과 상패를 수여한다.

영화예술인 부문 수상자인 봉준호 감독은 2000년 영화 ‘플란다스의 개’로 연출 활동을 시작해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 ‘설국열차’ 등의 작품을 통해 흥행성과 예술성을 인정받았다. 또한 올해는 ‘기생충’으로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의 쾌거를 이뤘고 이 작품은 국내에서도 10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했다.

공로예술인 부문 수상자인 원로배우는 1957년 영화 ‘황혼열차’로 데뷔해 1960년대와 70년대 한국영화 중흥기의 중심에서 ‘춘희’ ‘장희빈’ ‘길소뜸’ ‘토지’ ‘명자 아끼꼬 쏘냐’ 등 700여 작품에 출연했다. 또한 영화사 지미필름을 설립해 제작활동을 하는 등 한국영화 발전에 일생을 바친 살아 있는 미녀배우의 전설이다.

연극예술인 부문의 배우 정동환은 1969년 연극 ‘낯선 사나이’로 연기활동을 시작해 영화와 TV드라마에서도 연기예술인으로서의 폭 넓은 활동을 해왔다. 올해 50주년 기념작품이기도 한 연극 ‘우리가 서로 알 수 없었던 시간’ ‘고도를 기다리며’로 많은 관객들의 갈채를 받았다.

선행부문인 굿피플예술인 부문은 지난해 유지태·김효진 부부에 이어 올해는 최수종·하희라 부부가 선정됐다. 이들 부부는 연기활동으로 분주한 일정 속에서도 국내외 자선단체의 홍보대사로 앞장서면서 봉사정신을 실천하는 아름다운 예술인 부부로 모범을 보여왔다.

신인예술인 부문의 김보라 감독은 2011년 단편영화 ‘리코더 시험’으로 제14회 청소년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또한 장편영화 ‘벌새’로 베를린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등 국내외 영화제에 초청돼 연출 역량이 뛰어난 신인감독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시상식이 종료된 후 명보아트홀 광장에서는 지난해 수상자인 김용화 감독과 신동석 감독, 전무송 배우와 유지태·김효진 부부의 핸드프린팅 설치 기념행사를 갖는다. 지난해 공로예술인 부문 수상자인 고(故) 신성일은 시상식을 앞두고 타계해 부인인 원로배우 엄앵란이 대리 수상하면서 핸드프린팅을 남기지 못하는 아쉬움이 따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