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문근영./ 사진제공=tvN
배우 문근영./ 사진제공=tvN


28일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이 징계위원회에 긴급 소환된다.

지난 방송에서 문근영(유령 역), 김선호(고지석 역)는 지하철 경찰대 콤비 플레이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두 사람이 마약 밀매 사건을 일망타진하며 첫 공식 미션부터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 것이다.

3회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 속 문근영은 굳은 표정으로 근심 걱정에 쌓여있다.

본 장면의 촬영 현장은 그 어느 때보다 진지했다는 후문이다. 문근영은 리허설에서부터 캐릭터에 몰입하며 복잡한 감정을 고밀도 연기로 쏟아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이끌어냈다는 전언이다.

‘유령을 잡아라’ 제작진은 “문근영이 지하철 경찰대 입사부터 극한 위기에 처한다. 신참 문근영과 그를 구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선 반장 김선호의 활약이 펼쳐질 예정”이라고 당부했다.

‘유령을 잡아라’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