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신재하가 25일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VIP’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신재하가 25일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VIP’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신재하가 SBS 월화드라마 ‘VIP’ 촬영 현장이 즐거웠다고 전했다

.25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VIP’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정림 감독 배우 장나라, 이상윤, 이청아, 곽선영, 표예진, 신재하가 참석했다.

신재하는 VIP전담팀의 신입사원 마상우 역을 맡았다. 신재하는 “사고를 많이 쳐서 선배들께 혼나지만 열정을 갖고 최선을 다해 일을 하려고 한다. 본의 아니게 앞으로 나올 비밀들을 각 캐릭터에게 전달하게 되는 우체국 같은 역할을 하게 된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여성 캐릭터가 많아 이상윤과 더 의지했을 것 같다고 하자 신재하에게 여배우들의 시선이 쏠렸다. 이에 신재하는 “누나들이 너무 챙겨줬고 정말 행복한 현장이었다”며 멋쩍게 웃었다.

이에 이상윤은 “내가 안다”며 “극 중 팀에서 잠깐 떠날 때가 있어서 재하 씨가 혼자 남게 되는 상황이 있다. 오랜만에 만났는데 힘들어보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나 없이 촬영하는 날 단톡방에 올라오는 사진을 보면 사진에 재하 씨가 없다. 왜냐하면 누나들을 찍어줘야 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오랜만에 만나니 되게 반가워했다. 의지가 많이 됐을 것”이라고 의기양양해 했다.

‘VIP’는 백화점 상위 1%의 고객을 관리하는 전담팀의 이야기를 그린 오피스 멜로극. 오는 28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