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선우선 / 사진제공=KBS
‘옥탑방의 문제아들’ 선우선 / 사진제공=KBS

‘옥탑방의 문제아들’ 선우선 / 사진제공=KBS

배우 선우선이 11살 연하 남편 이수민과 알콩달콩한 신혼생활을 공개했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선우선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연상 연하 커플과 관련된 문제를 맞히던 도중 선우선은 “남편과 나이 차이를 느껴본 적이 없다”며 11살 나이 차이가 무색한 핑크빛 애정을 과시했다. 그러면서 남편과의 첫 만남에 대한 질문에 “영화 촬영장에서 다리를 다쳤는데, 남편이 직접 뼈를 맞춰 줬다. 그때 마음이 통했다”고 말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또한 3개월 차 새댁인 선우선은 이날 녹화 장에 끼고 온 프러포즈 반지를 보여주며 남편 이수민을 향한 자랑을 멈추지 않았다.

선우선은 11살 연하 남편에게 존댓말을 쓰는 이유를 밝혔다. 남편에게 “야, 너”라는 호칭을 썼다가 크게 싸울 뻔 한 것. 이어 선우선은 “그 뒤로 이름 뒤에 씨를 붙이거나 여보님이라고 부른다”라며 행복한 결혼 생활의 비법을 공개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