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섹션TV’의 새 코너 ‘이상민의 백투더 90’s’ /사진=MBC 제공
‘섹션TV’의 새 코너 ‘이상민의 백투더 90’s’ /사진=MBC 제공


가수 이상민이 그룹 룰라로 활동했던 시절을 회상했다.

24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MC 이상민이 야심차게 준비한 새 코너 ‘이상민의 백투더 90’s’이 공개된다. 이상민은 1990년대 활동했던 룰라의 멤버 김지현과 채리나를 초대해 당시 음악방송의 뒷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이들은 룰라와 함께 활동했던 녹색지대, 김건모, 김원준, 솔리드 등 가수들의 무대를 함께 보면서 추억 여행을 떠난다 .

최근 녹화에서 채리나는 당시 음악방송 열풍에 대해 “(무대 영상을) 보면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른다”면서도 “멤버들이 나오면 너무 부끄럽다”고 했다. 그러자 이상민은 “당시 김지현의 섹시함은 아무도 못 따라올 것”이라며 칭찬했다.

이상민은 또 룰라 음악방송 뒷 이야기를 꺼내며 “김지현이 아닌 제가 대시를 많이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김지현 씨 소개해달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는데 본인한테 전달해주지 않았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채리나는 “당시에 여자 멤버에게는 계약서에 스캔들이 생기면 안 된다는 조항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채리나는 “당시 별로 관심이 없던 남자분이 사귀자고 한 적이 있었는데, 계약서 문제를 들며 안된다고 한 적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