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의 황바울(왼쪽), 간미연./사지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의 황바울(왼쪽), 간미연./사지제공=JTBC


가수 황바울이 예비 신부 간미연을 위해 프로포즈 대작전을 펼친다.

14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간미연과 유진이 출연한다. 이번 방송에서 간미연은 베이비복스 시절 겪었던 안티 팬과의 일화와 연예계 사모임 ‘야채파’ 멤버들과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김풍 작가는 “간미연은 내 삼수 시절의 버팀목이었다. 새로운 사진이 나올 때마다 샀다”며 베이비복스의 열렬한 팬이었음을 고백했다. 이에 간미연은 “당시 안티 팬이 내 사진을 많이 샀는데 안티 팬은 아니시죠?”라고 말해 김풍을 당황케 했다. 간미연은 냉장고에 붙어있는 베이비복스 시절의 사진을 가리키며 “저 사진이 유독 안티 팬들에게 많이 이용됐다”라고 쿨하게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간미연과 유진은 “20살 초반에 나이대가 비슷해 뭉쳐 다녔다”며 연예계 사모임인 ‘야채파’ 결성 계기를 밝혔다. 유진은 “난 얼굴형이 길쭉해서 고구마, 미연이는 더 길쭉해서 애호박이었다”며 생김새에 따른 ‘닮은꼴 야채’를 소개했다. 이후 간미연의 냉장고에서 애호박이 나오자 MC들은 “여기 간미연 나왔다”며 반갑게 외치기도 했다.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간미연을 위한 예비 신랑 황바울의 프러포즈 대작전이 펼쳐졌다. 황바울은 요리 대결 전 깜짝 등장해 세상에 단 하나뿐인 이색 프러포즈를 펼쳐 간미연을 감동시켰다. 이를 지켜보던 유진과 이연복도 눈물을 쏟아냈다. 유진은 초면인 황바울에게 “미연이 데려가 주셔서 감사해요”라며 진심 어린 마음을 전해 훈훈함을 안겼다. 간미연과 황바울은 알콩달콩한 모습으로 스튜디오를 핑크빛 설렘으로 채웠다는 후문이다.

간미연을 위한 황바울의 깜짝 프러포즈 대작전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