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런닝맨’./ 사진=SBS 방송화면
‘런닝맨’./ 사진=SBS 방송화면


SBS ‘런닝맨’의 지석진이 가을 개편 시즌 ‘위기의 남자’로 떠올랐다.

13일 방송된 ‘런닝맨’은 안양에서 ‘김종국이 찾기 레이스’로 펼쳐졌다. 이날 오프닝에서 유재석은 “하하가 아직 안 왔다. 자동차 바퀴가 펑크 났단다”고 알렸다.

이에 멤버들은 “큰일날 뻔 했다”며 안타까워 했다. 그 순간 ‘런닝맨’ PD는 “석진이 형은 안 왔느냐?”고 물었다. 하지만 그 자리엔 지석진이 버젓이 앉아 있었다.

유재석은 “석진이 형한테 왜 그러느냐. 지난주에도 그러더니”라며 PD를 타박했다. 지난주 ‘런닝맨’에서도 PD는 간만에 입을 뗀 지석진의 말을 자르고 다음 순서를 설명했다.

유재석은 “매주 (자르겠다는) 언지를 주는거냐”며 “석진이 형 라디오도 그만 뒀다”고 말했다. 멤버들이 “왜 라디오를 그만 뒀느냐”고 하자 지석진은 애써 태연한 척 하며 “뭐 이제 할만큼 했잖아”라고 말했다.

그러자 멤버들은 “형이 그만 둔 것 맞느냐?”며 놀리듯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