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인화하우스를 찾은 강남. /사진제공=MBN ‘자연스럽게’
인화하우스를 찾은 강남. /사진제공=MBN ‘자연스럽게’

인화하우스를 찾은 강남. /사진제공=MBN ‘자연스럽게’

MBN 예능 ‘자연스럽게’의 구례댁 전인화가 결혼을 한 달 앞두고 있던 강남과 마주 앉아 예비신부 이상화의 매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오는 12일 방송될 ‘자연스럽게’에는 ‘인화 하우스’를 방문한 강남이 이상화와의 러브스토리를 털어놓는다.

전인화는 조심스럽게 “상화의 어떤 모습이 제일 좋냐”고 물었다. 이에 강남은 “귀여워 죽겠다. 갑자기 막 뽀뽀하고”라며 거침없이 대답했다. 이에 전인화는 쑥스러운 듯 웃음을 터뜨렸고 옆에 있던 신지는 “그런 얘기까지 안 해도 된다”고 핀잔을 줘 폭소를 자아냈다.

앞서 신지, 천명훈과 함께 ‘김종민의 친구들’로 현천마을을 방문한 강남은 예비신부인 ‘빙상 여제’ 이상화에 대한 얘기가 나오기만 하면 헤벌쭉 웃는 얼굴로 ‘상화바보’가 된 모습을 보여줬다.

강남은 이상화에 대해 “사귈 때부터 결혼을 전제로 했다”며 “매운 걸 먹다가 제가 코를 흘리면 그것도 닦아주는 사이”라며 허물 없는 커플의 진면목으로 ‘외로운 형들’인 은지원, 김종민, 천명훈의 부러움을 샀다.

‘자연스럽게’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