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부산 김지원 기자]
배우 김은영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영화 ‘초미의 관심사’ 야외무대인사에 참석했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은영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영화 ‘초미의 관심사’ 야외무대인사에 참석했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은영(치타)이 영화 ‘초미의 관심사’을 촬영하며 남연우를 남자친구가 아니라 감독으로서 새로운 면모를 느꼈다고 밝혔다.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영화 ‘초미의 관심사’ 야외무대인사가 진행됐다. 남연우 감독과 배우 김은영, 테리스 브라운이 참석했다.

‘초미의 관심사’는 돈을 들고 사라진 둘째딸을 찾기 위해 각자의 인생노선을 살고 있던 엄마와 딸이 만나 이태원에서 펼치는 추격전을 그린 영화. 걸걸한 입담과 소름 돋는 친화력을 가진 엄마 역은 조민수가 연기했다. 김은영은 일찍 철이 든 속 깊은 딸 순덕으로 분했다. 이 영화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의 ‘오픈시네마’ 섹션에 선정됐다.

김은영은 래퍼 치타가 아니라 이날만은 배우로 참석했다. 김은영은 “세 번째인지 네 번째인지 데뷔를 하게 됐다. 이번엔 배우”라고 소개했다. 부산영화제 참석은 처음이라는 김은영은 “어제 영화가 상영된 걸 보고 나니 감격스러웠다. 저는 부산 해운대 출신이라 금의환향한 것 같았다”고 기뻐했다. 김은영은 “기준이 없어서 잘하는 건지 잘 몰랐는데 어제 영화를 본 관객들 반응을 보니 못 한 건 아닌 것 같다고 느꼈다”고 이야기했다.

남 감독은 “김은영이 연기를 이렇게 잘했나, 테리스 브라운은 한국말을 이렇게 잘했나 싶었다”고 말했다. 김은영은 “배우나 남자친구로만 보다가 작품을 하면서 감독으로서 예민함, 아우라를 느끼게 돼 가까이 가지 못하겠더라. 하지만 한 발 멀리서 보니 저렇게 멋있었나 생각했다”고 애정을 표현했다. 또한 조민수에 대해서는 “언니라고 부르는데 엄청 선배이지 않나. 조언을 많이 해주셨다”고 감사함을 표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