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박정현. / 제공=JTBC ‘비긴어게인3’
가수 박정현. / 제공=JTBC ‘비긴어게인3’
가수 박정현. / 제공=JTBC ‘비긴어게인3’

‘패밀리밴드’가 아레나 원형 극장 앞에서 특별한 무대를 꾸몄다. 4일 방송되는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비긴어게인3’에서 공개된다.

이날 ‘비긴어게인3’에서는 이탈리아 동부 베로나에서 펼쳐진 박정현·하림·헨리·김필·임헌일의 첫 번째 정식 버스킹(길거리 공연)이 담긴다.

베로나에서 이뤄진 ‘비긴어게인3’의 녹화에서 이른바 ‘패밀리밴드’ 멤버들은 아레나 원형 극장을 찾았다. 매년 이탈리아에서 가장 오래된 세계적인 야외 오페라 축제가 열리는 곳으로, 패밀리 밴드는 베로나에서의 첫 버스킹 장소로 아레나 극장 근처에 위치한 ‘브라 광장’을 택했다.

음악적으로 의미가 있는 장소에서의 특별한 공연을 앞두고 출연자들은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하림은 “‘비긴어게인’을 하면서 가장 선물 같은 시간이었다. 역사적인 곳 앞에서 버스킹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이 정말 기뻤다”고 감격했다.

김필이 첫 주자로 나서, ‘Like A Star’를 불렀다. 이와 더불어 헨리의 비트박스가 아레나 광장을 훈훈하게 물들였다. 또한 헨리는 자작곡 ‘제목 없는 Love Song’을 선사했다.

이외에도 박정현의 ‘P.S. I Love You’, 임헌일과 박정현이 함께한 라디오헤드의 ‘Fake Plastic Trees’ 등 명곡의 향연이 이어졌다.

박정현이 버스킹 마지막 곡으로 선택한 노래는 슈베르트의 가곡 ‘아베 마리아’. 그는 노래에 앞서 “오 마이 갓”을 외치며 긴장하고 떨리는 모습을 보였다. 박정현은 “(나는) 성악을 배운 사람이 아니고, 심지어 오페라 극장 앞에서 성악을 한다는 것은 모험적인 시도”라고 고백했다. 이어 “‘아베 마리아’는 나도 들을 때마다 눈물 나는 노래다. 이 노래를 클래식 역사가 깊은 이탈리아에서 부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