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혜윤이 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혜윤이 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혜윤이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로 첫 주연을 맡아 부담감이 컸다고 했다.

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어하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상협 PD와 배우 김혜윤, 로운, 이재욱, 이나은, 정건주, 김영대, 이태리가 참석했다.

김혜윤은 부잣집 외동딸이자 명문고에 재학 중인 여학생 은단오로 분한다. 자신이 순정만화 속 캐릭터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작가가 정해놓은 결말이 아니라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개척해나간다.

김혜윤은 전작 드라마 ‘SKY 캐슬’에서 의대 진학에 집착하는 근성의 소유자 강예서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줬다. 김혜윤은 “전에 맡았던 캐릭터가 워낙 강해서 새로운 모습을 어떻게 보여주면 될까 감독님과 연구를 많이 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혜윤은 “은단오라는 캐릭터가 만화 속에서는 차분하고 서정적이고, 만화 밖에서는 발랄하고 통통 튀는 캐릭터다. 전에 맡았던 작품과는 달라서 사전부터 감독님에게 많이 여쭤보기도 하고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연구하려고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나 영화도 많이 봤다. 전에 맡았던 캐릭터를 벗고 조금씩 단오와 가까워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김혜윤은 “첫 주연이라 부담감도 크고 걱정도 많이 됐지만 설레기도 했다”면서도 “또래 친구들도 많이 나오고 감독님도 잘해주셔서 재밌게,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어하루’는 여고생 은단오(김혜윤 분)가 정해진 운명을 거스르고 사랑을 이뤄내는 학원 로맨스다. 2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