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조선로코-녹두전’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조선로코-녹두전’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KBS2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이 뜨거운 호평 속에 시청률 5.6%, 7.1%(닐슨코리아 제공,전국가구 기준)를 기록, 월화드라마 1위에 오르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미스터리한 과부촌을 배경으로 원작의 매력을 십분 살리고, 드라마틱한 전개를 덧입고 탄생한 ‘조선로코-녹두전’은 유쾌한 웃음과 설렘, 긴장감까지 잡으며 발칙한 청춘 사극의 매력에 푹 빠져들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여장남자’전녹두와 세상 까칠한 예비 기생 동동주로 분한 장동윤과 김소현의 케미는 시청자들을 단숨에 매료시켰다.

지난 30일 첫 방송에서는 각자의 비밀을 품은 녹두(장동윤 분)와 동주(김소현 분)의 기상천외한 인연이 시작됐다. 평화로운 섬마을에서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녹두는 갑작스러운 복면 무사들의 습격을 받았다. 이 모든 일이 자신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 된 녹두는 살수들의 배후를 캐기 위해 황장군(이문식 분)에게 아버지(이승준 분)와 형(송건희 분)을 맡기고 섬마을 떠나 한양으로 향했다.

한양에서 녹두는 남장한 동주와 시작부터 꼬여버린 첫 만남을 가졌다. 살수를 뒤쫓던 녹두와 활로 왕을 노리던 동주가 부딪히며 각자의 목표를 놓쳐버렸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왕을 향해 돌팔매질한 한 노인으로 인해 소란에 휩쓸린 둘은 엉겁결에 옥에 갇혀 티격태격한 하룻밤을 보낸다. 다음 날 추국장에서 위기에 처한 동주는 자신을 대신해 앞으로 나선 녹두의 기지로 무사히 풀려나게 됐다.

녹두는 자신이 직접 미끼가 되어 살수를 꾀어냈다. 죽음을 위장한 후 방심한 살수를 따라 도착한 곳은 과부촌. 남자의 모습으로 입성했다가 과부촌을 지키는 열녀단에게 흠씬 몰매를 맞고 쫓겨난 녹두는 박대감(박철민 분)에게 쫓기는 김과부(서이안 분)와 옷을 바꿔 입는 묘책으로 무사히 과부촌에 입성했다. 그곳에서 양반의 행패에 맞서 스스로 댕기머리를 자르는 당찬 동주와 재회했다. 남자라는 치명적인 비밀을 숨기고 동주와 한 방을 쓰게 된 녹두. 하지만 녹두에게 닥친 위기는 시작에 불과했다. 친분을 다지자는 명목으로 열녀단, 동주와 함께 목욕을 하게 된 것. 필사적으로 빠져나갈 구멍을 찾던 녹두가 발을 헛디뎌 물에 빠졌다. 홀딱 젖은 녹두를 향한 험악한 눈빛의 열녀단과 놀란 동주의 아찔한 엔딩은 험난한 과부촌 입성기를 예고했다.

능청과 진지를 오가며 여심을 저격한 장동윤은 예쁜 비주얼로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김소현 역시 명불허전이었다. 까칠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아낌없이 뿜어냈다. 섬을 나와 자신의 출생에 얽힌 비밀을 풀기위해 여장까지 감행하고 과부촌에 입성한 전녹두, 아픈 과거와 복수를 마음속에 품은 채 만년 예비 기생으로 살고 있는 동동주의 반전 있는 로맨스가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리며 기대감에 불을 제대로 지폈다.

또 깨알 웃음을 자아내는 열녀단의 유쾌한 활약과 과부촌 무사 단체의 미스터리한 정체 역시 흥미를 한껏 끌어올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