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강은비 인스타그램
사진=강은비 인스타그램


배우 출신 BJ 강은비가 달라진 외모에 대해 성형이 아니라 다이어트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강은비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졸업사진, 최근 셀카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그는 “아프리카tv 방송을 한지 곧 2년이다. 그동안 휴방 거의없이 1년에 명절포함 10일도 쉬지 않았다. 성형할 시간도 없고 매일 방송하는데 양악수술 못한다”고 적었다. 이어 “성대결절로 목소리도 상하고 하루에 8시간 이상 많게는 20시간 넘게 방송을 하다보니 원래 42kg에서 55kg까지 살이 쪘다. 키는 163cm다. 처음으로 살이 찌고 무용을 전공했던터라 몸이 무거워지니 덜컥 겁이났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한달동안 운동과 식단으로만 3주 만에 9kg 감량하고 나머지 1주 더 운동을 해서 최종 11kg을 빼고 지금도 다이어트 중이다”고 밝혔다.

강은비는 “성형과 턱을 까았다든지, 코수술을 했다든지. 성형은 2009년 솔약국집 드라마 이후에 코 수술 한번 하고 얼굴에 필러 한번 맞아본 적이 없다. 코에 점도 빼면 또 생기고 더 생긴다”면서 “난 예쁜사람이 아니다. 예뻐지고 싶은 사람도 아니다. 지금의 나를 사랑하고 건강을 위해서 운동하다보니 조금 많이 빠졌다”고 이야기했다.

함께 올린 사진에서도 강은비는 학창시절과 현재의 얼굴이 성형의 흔적이 없이 그대로인 모습이다. 강은비는 최근 날씬해진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다.

◆ 강은비 인스타그램 글 전문

제가 아프리카tv 방송을 한지 곧 2년입니다.
그동안 휴방거의없이 1년에 명절포함 10일도 쉬지 않았어요.
성형할 시간도 없고 매일 방송하는데 양악수술 못해요.
성대결절로 목소리도 상하고 하루에 8시간이상 많게는 20시간 넘게 방송을 하다보니 원래 42kg 에서 55kg까지 살이 쪘어요.
제 키는 163입니다.
처음으로 살이찌고 무용을 전공했던터라 몸이 무거워지니 덜컥 겁이났습니다.
그래서 한달동안 운동과 식단으로만 3주만에 9kg 감량하고 나머지 1주 더 운동을 해서 최종 11kg을 빼고 지금도 다이어트 중입니다. 제가 얼굴형이 원래 예쁘지 않고 목도 긴편이 아니고 어깨도 넓지 않아 얼굴 크기에 민감하다 보니 위에서 아래로 찍는 셀카 방식으로 찍어요.
이렇게 밑에서 찍으면 둥굴고 넓게 나옵니다.
원래 자신이 숨기고 싶은 부분이 있으면 사진을 찍으면서 방법을 찾잖아요.
저도 그런 사람입니다.

성형과 턱을 까았다라는던지, 코수술을 햇다던지..
성형은 2009년 솔약국집 드라마 이후에 코 수술 한번 하고
얼굴에 필러한번 맞아본적이 없습니다.
코에 점도 빼면 또 생기고 더 생깁니다
전 예쁜사람이 아닙니다.
예뻐지고 싶은 사람도 아닙니다.
지금의 저를 사랑하고 건강을 위해서 운동하다보니
조금 많이 빠졌어요.. 아직 조금 더 빼려고 하는데
오늘 욕먹고 보니 고기 사먹어야겠네요 ♡
낼 아침은 #삼겹살 갑니다 #강은비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