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사진제공=유재환 인스타그램
/사진제공=유재환 인스타그램

/사진제공=유재환 인스타그램

가수 유재환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유재환은 29일 자신의 SNS 계정에 “감사합니다! 정말 따뜻한 댓글, 말씀해주신 모든 분때문에 더더 열심히 살고싶어집니다. 사실 방송 보다가 온몸이 베베꼬이고 간지럽고 ‘쟤가 미쳤나봐!!!!’하고 소리질렀어요!!!!!ㅋㅋㅋㅋㅋㅋㅋ 아 어머니도 끝까지보기에는 같이 실패했습니다…. ㅋㅋㅋㅋㅋ…. 연(예인)병 제대로네요”라고 밝혔다.

이어 “아직도 오글… vcr 빛내준 너무천사같고, 내인생에서 착한성품 1위 #박보영 느님, 한국에서 최고로 재밌고 웃기지만 실력도 최고인 나의 뮤즈 #장항준 항준이형, 언제나 저를 아껴주시는 나만의 느님 #김신영 형님 너무너무 감사해요. 그리고 내 예능과 몸의 변천사를 함께해준 내 인생작가님들 #소민, 포토바이 #진수, 호되게 혼내며 예능의성장을 이뤄준 #경희 고마워요 ! 아참 밑에 사진은 진짜로 혼나는 중이에요 ! 아주 눈물콧물 다나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한 유재환의 감량 전후로 나뉜 모습이 교차로 담겨 있다. 유재환은 지난 28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32kg을 감량한 후 연예인 병에 걸린 모습을 보여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전지적 참견 시점’은 시청률 5.2%를 기록하며 동 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