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장사리’ 이재욱.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장사리’ 이재욱.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장사리’ 이재욱.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배우 이재욱이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이하 ‘장사리’)로 성공적인 스크린 데뷔를 마쳤다. 그는 관객 취향까지 저격하는 충무로 특급저격수로 거듭날 예정이다.

지난 25일 개봉한 영화 ‘장사리’는 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의 양동작전인 장사상륙작전에 투입된 이야기를 그린 작품. 이재욱은 극 중 학도병 이개태 역으로 스크린을 통해 처음으로 관객들을 만났다. 포수의 아들이자 학도병 중 가장 출중한 사격 실력을 가진 이개태는 위기의 순간마다 침착하게 활약한다. 또한 학도병들의 유대감을 끈끈하게 하는 역할로 존재감을 발휘한다. 공개된 영화 스틸과 영상에서 이재욱은 전쟁을 처음 경험한 학도병의 두려움과 결연한 의지를 표현하고 있다.

‘장사리’의 곽경택 감독은 인터뷰를 통해 “시원한 마스크와 자연스러움에 매료됐다”고 이재욱의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관객들도 이재욱의 신인다운 생동감과 담대하고 거침없는 연기에 호평을 보내고 있다.

데뷔 1년도 지나지 않아 TV에 이어 스크린까지 접수하며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는 배우 이재욱은 오는 10월 MBC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로 활동을 이어갈 전망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