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빅스 혁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빅스 혁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빅스 혁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빅스의 혁이 망막박리 진단을 받고 수술 후 휴식을 취하는 중이다.

24일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는 “빅스 혁은 8월 말 눈에 불편함을 느껴 병원을 방문해 진료받았으며, 망막박리라는 진단을 받았다”며 “수술이 불가피한 상황인 관계로 예정되어 있던 일정을 모두 취소한 후 급히 수술을 받았으며, 휴식을 취한 후 아티스트와 당사 간 상의를 통해 최소한의 스케줄만 진행하며 회복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는 문제없이 회복 중인 단계로 28-29일에 진행하는 콘서트는 당사와 아티스트, 수술 담당 전문의가 충분히 논의한 끝에 무리가 되지 않는 선에서 최선의 무대를 선보이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걱정을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아티스트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여 빠른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이하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빅스 혁 관련하여 안내 말씀드립니다.

빅스 혁은 8월 말 눈에 불편함을 느껴 병원을 방문해 진료받았으며, 망막박리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수술이 불가피한 상황인 관계로 예정되어 있던 일정을 모두 취소한 후 급히 수술을 받았으며, 휴식을 취한 후 아티스트와 당사 간 상의를 통해 최소한의 스케줄만 진행하며 회복을 우선으로 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문제없이 회복 중인 단계로 28-29일에 진행하는 콘서트는 당사와 아티스트, 수술 담당 전문의가 충분히 논의한 끝에 무리가 되지 않는 선에서 최선의 무대를 선보이는 것으로 결정하였습니다.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걱정을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여 빠른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