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웰컴2라이프’의 배우 정지훈./사진제공=MBC
‘웰컴2라이프’의 배우 정지훈./사진제공=MBC

‘웰컴2라이프’의 배우 정지훈./사진제공=MBC

MBC ‘웰컴2라이프’에서 정지훈이 “섭섭하고 아쉽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웰컴2라이프’는 자신의 이득만 쫓던 악질 변호사 이재상(정지훈 분)이 의문의 사고로 평행 세계에 빨려 들어가 강직한 검사로 개과천선하는 로맨틱 코미디 수사물이다.

1년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한 정지훈은 시공간 이동과 1인 2역이라는 어려움을 딛고 캐릭터의 성격을 훌륭히 표현하며 연기력을 입증했다. 양날의 검처럼 한 인물에 담긴 모순적인 면모를 진정성 있게 담아낸 정지훈의 연기는 시청자들의 호평을 불러일으켰다.

그는 냉혈한의 얼굴로 소름 돋게 만들다가도, 장난꾸러기같은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고, 뜨거운 눈물로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정지훈은 이처럼 현실세계과 평행세계 속 악랄한 변호사와 열혈 검사, 딸바보이자 남편 등 캐릭터의 다양한 모습들을 담아낸 섬세한 노력으로 극의 현실감을 끌어올리는데 성공했다.

사진=정지훈 인스타그램
사진=정지훈 인스타그램

사진=정지훈 인스타그램

특히 23일 정지훈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된 사진에는 작품을 향한 그의 진심 어린 노력을 엿볼 수 있다. 빼곡히 채운 메모와 너덜너덜해진 대본은 긴 시간 캐릭터 연구에 전념한 그의 연습의 흔적을 알기 충분했다.

이와 함께 정지훈은 “마지막 16부 대본을 정리하며 우연히 보게 된 1회 대본. 이재상의 선과 악을 표현하기 위해 지난 몇 달 동안 고심하던 대본 메모를 보니 어느새 벌써 마지막 방송이라는 섭섭함과 아쉬운 마음이 든다”라며 “’웰컴2라이프’ 이재썅을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리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라는 글로 종영을 앞둔 작품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드러냈다.

‘웰컴2라이프’는 23일 오후 8시 55분 29~30회가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