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미영 기자]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의 곽경택 감독./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의 곽경택 감독./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이하 ‘장사리’)을 연출한 곽경택 감독이 실화를 모티브로 한 작품에 유독 끌리는 이유에 대해 “실화가 기초면 거기서 내가 어떻게 뛰어놀아도 근간이 단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곽 감독은 20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실화를 모티브로 한 작품은 우선 단단한 베이스를 갖고 있다. 건물도 토대가 튼튼하면 위에 어떤 것을 올려도 튼튼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또 “개인적으로 다큐멘터리를 좋아한다. 그래서 그런 성향도 분명 반영되었을 것 같다”고 했다.

영화 ‘장사리’는 6.25전쟁 중 기울어진 전세를 단숨에 뒤집은 인천상륙작전의 성공을 위해 동해안에서 양동작전으로 전개한 장사상륙작전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경북 영덕군 장사리 해변에서 북한군을 교란하기 위해 펼쳐진 기밀작전에는 2주간의 짧은 훈련을 거친 평균나이 17세의 어린 학도병 772명이 참전했다.

곽경택 감독이 김태훈 감독과 공동 연출했으며 배우 김명민이 학도병들을 이끈 실존인물 이명흠 대위를 모델로 한 이명준 역을 연기했다.

오는 25일 개봉.

박미영 기자 stratu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