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오마이걸. / Mnet ‘퀸덤’ 방송화면.
그룹 오마이걸. / Mnet ‘퀸덤’ 방송화면.


그룹 오마이걸(OH MY GIRL)이 한 편의 동양화 화폭같은 무대로 Mnet 음악 예능프로그램 ‘퀸덤’의 자체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퀸덤’에서는 2차 경연 커버곡 대결을 펼치는 걸그룹들의 모습이 담겼다.

오마이걸은 러블리즈의 ‘데스티니(Destiny)’를 재해석하며 이목을 끌었다. 이들은 참가한 여섯 그룹이 ‘위, 아래’로 결정하는 자체 평가에서 1위를 얻었다.

짙은 군청색의 동양적인 의상과 하얀 천을 들고 무대에 오른 오마이걸은 국악기를 접목시키는 동양적인 편곡과 선아름다운 선율로 시선을 잡아끌었다. 웅장하면서도 깊이 있는 사운드와 오마이걸 특유의 신비로운 분위기에 강인함이 더해진 하모니로 감동을 선사했다.

발목을 다친 유아도 무대에 올라 슬픔이 묻어나는 서정적인 감성과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무대에서 내려온 승희는 울음을 터트렸다. 그는 “멤버들이 연습 기간 노력해 준 것도 고마웠고 관객들 환호성이 진짜 컸다. 어제는 내가 작은 사람이고 보잘것없는 사람이었는데 반나절 만에 환호성을 받는 사람이 돼 버렸다. ‘퀸덤’을 하면서 나라는 사람의 가치에 대해 알맹이를 찾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