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뽕 따러 가세’ 스틸./사진제공=TV조선
‘뽕 따러 가세’ 스틸./사진제공=TV조선
‘뽕 따러 가세’ 스틸./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뽕 따러 가세’에서 송가인이 수영장에서 숨겨왔던 인어공주 자태를 뽐낸다.

19일 방송되는 ‘뽕 따러 가세’ 10회에서 송가인은 처음으로 2배속 빠른 ‘한 많은 대동강’에 도전한다. 이어 맨발 열창과 함께 아쿠아로빅과 트로트를 결합하는 장관을 펼쳐낸다.

송가인은 인천의 한 수영장에서 온 사연을 받아 수영장에 들어선다. 늦은 여름 더위에 지친 송가인은 입장과 동시에 “물에 들어가고 싶어요. 들어가도 돼요?”라고 입수 의지를 불태워 제작진을 당황하게 한다. 그러나 송가인은 잠시 입수 욕구를 잠재운 후 100인의 회원들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만들어주고 싶다며 사연을 보낸 아쿠아로빅 강사와 만난다. 사연자는 간 석회화 판정을 받아 건강이 악화되면 간을 잘라내야 하는 심각한 상황이지만 수강생들을 위해 수업을 놓지 못하고 있다고 말한다.

가슴 아픈 사연을 듣게 된 송가인은 평소 자신이 부른 ‘한 많은 대동강’에 맞춰 아쿠아로빅 수업을 진행한다는 말에 직접 라이브를 부르겠다고 나선다. 이후 100인의 수강생이 참여한 수업이 시작되고, 송가인은 노래를 부르기 위해 사연자 옆에 선다. 하지만 수영장에 울려 퍼지는 음악 소리는 2배속 된 ‘한 많은 대동강’. 열광적으로 호응해주는 사연자와 수강생들을 위해 송가인은 최초로 2배속 노래에 도전한다. 이어 송가인은 맨발 투혼을 불사르며 사연자에게 공감과 위로를 전하는 ‘나를 외치다’를 완창한다.

제작진은 “송가인이 시원한 수영장의 분위기마저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며 “사연자의 사연에 진심 어린 마음으로 귀 기울이며 위로를 전하는 송가인과 함께하는 마지막 수업을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