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심희섭./사진=텐아시아DB
배우 심희섭./사진=텐아시아DB


애니메이션 영화 ‘마왕의 딸 이리샤’에서 더빙 연기를 하는 배우 심희섭이 “처음에는 남자 주인공 역할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마왕의 딸 이리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마왕의 딸 이리샤’는 마법으로 기억을 잃은 이리샤(천우희 분)가 친구의 빼앗긴 영혼을 되찾기 위해 요정 세계로 떠나는 판타지 어드벤처물이다.

심희섭은 이리샤를 요정 세계로 안내하는 독특하고 신비로운 개구리로 분한다. 심희섭은 “감독님과 개인적으로 아는 사이여서 잠깐 도와드리러 갔었다”며 “처음에는 올빼미 역할이었는데 현장에서 갑작스럽게 개구리를 맡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이라 많이 어색하고 걱정했는데, 다행히 감독님이 못한 것 같지는 않다고 말해주셔서 감사하다”더 덧붙였다.

장 감독은 “개구리의 경우 너무 선하게만 나오지 않길 바랐다. 그래서 처음에는 조금 껄렁한 말투로 연기해달라고 요청했고, 갈수록 부드러운 말투로 변화하게끔 디렉팅을 했다. (심희섭 배우가) 너무 잘 따라와 줘서 고마웠다”고 말했다. 이에 심희섭은 “실사 영화와는 다르게 호흡을 맞춰가는 연기가 아니다보니 스스로 감정을 체크하는 부분이 어려웠다”며 “갑작스럽게 분량이 많아져서 준비할 시작이 부족했다. 감독님만 믿고 따랐다”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마왕의 딸 이리샤’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