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배우 김선아가 18일 오후 서울 SBS 목동홀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배우 김선아가 18일 오후 서울 SBS 목동홀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배우 김선아가 박형기 감독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18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김선아, 박희본, 고민시, 김재영, 김태훈, 박 감독이 참석했다.

김선아는 “‘시크릿 부티크’ 대본을 받고 재밌게 읽었다”면서 “레이디스누아르라는 장르가 생소해서 좋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농담 반 진담 반으로 ‘감독님께서 연출을 하면 하겠다’고 말했다”며 “한 두 달 뒤에 감독님께서 연출을 하게 될 것 같다고 해서 흔쾌히 출연을 승낙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박 감독님과 몇 번이고 다시 뵙고 싶다”고 덧붙였다.

‘시크릿 부티크’는 목욕탕 세신사에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나는 제니장(김선아 분)이 국제도시개발을 통해 재벌그룹 데오가의 여제 자리를 노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18일 밤 10시 처음 방송.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