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배우 권상우가 17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두번할까요’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권상우가 17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두번할까요’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권상우가 17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두번할까요’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영화 ‘두번할까요’에 출연한 배우 권상우가 ‘말죽거리 잔혹사’에서 호흡을 맞췄던 배우 이종혁과 다시 만난 데 대해 의미가 남다르다고 말했다.

17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두번할까요’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 박용집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권상우는 ‘말죽거리 잔혹사’ 이후 처음으로 다시 호흡을 맞춘 이종혁에 대해 “촬영 당시 나도 어린 나이였고, 형도 신인이었다”면서 “맨날 붙어서 액션 연기를 했다”고 추억했다. 그는 “시간이 흘러 이렇게 같이 작품을 하는데 의미가 남다르다”고 밝혔다.

권상우는 “이번 영화에서 ‘말죽거리 잔혹사’의 옥상 장면을 재연하는 부분이 있다”면서 “어르신들이 밭일하다 쓰러질 정도로 더운 날씨에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종혁은 “(옥상 장면을) 찍을 때 너무 쑥스러웠고, 웃겼다”며 “(권상우에게) ‘우리 잘하는 거 맞냐’고 물어보면서 찍었다”고 덧붙였다.

‘두번할까요’는 N차원 와이프 선영과 이혼 후 싱글라이프에 입성한 현우 앞에 옛 친구 상철을 데리고 그녀가 다시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 코믹로맨스. 내달 17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