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배우 공효진이 3년 만에 드라마로 돌아온다.

공효진이 오는 18일 첫 방송되는 KBS2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을 통해 ‘로코퀸’의 컴백을 알렸다. 드라마 ‘파스타(2010)’부터 ‘괜찮아, 사랑이야(2014)’ ‘프로듀사(2015)’ ‘질투의 화신(2016)’ 등 매 작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하며 시청률의 여왕으로 우뚝 선 공효진의 3년 만의 복귀 소식은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가득 채우고 있다.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의 폭격형 로맨스 드라마다. 공효진은 극 중 세상의 두터운 편견에 웅크리고 있지만 특유의 천진함과 강단으로 꿋꿋하게 버텨 나가는 동백 역을 맡아 또 한 번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카멜레온 같은 소화력으로 본인만의 색이 담긴 캐릭터를 탄생시켜 온 공효진이기에 사랑을 받아 본 적 없지만 베풀 줄 아는 동백이 어떤 모습으로 그려질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공효진과 로맨틱코미디 장르의 조합은 방송 전부터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고 있다. 특히 공효진은 이번 드라마를 두고 “다른 사람에게 주기 아까운 대본이었다”며 강한 자신감과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공효진이 만들어갈 ‘동백 신드롬’을 더욱 기대케 한다.

공효진은 시청자의 공감을 자아내는 현실 연기로 재미는 물론 시청률까지 보장하며 더욱 큰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고 있기 때문이다. 공효진은 눈빛, 표정, 목소리의 높낮이로 캐릭터의 감정을 고스란히 전달하는 탄탄한 연기는 물론 의상과 소품 등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고 있다. 특히 어느 누구와 붙어도 찰떡 호흡을 선사하는 공효진의 특급 케미는 이야기 속 관전 포인트로 자리 잡고 있다.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남자 배우는 물론 극 중 아들, 마을 사람들과의 현실 케미를 예고해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