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사진제공=MBC


15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복면가수 ‘베르샤유의 장미’의 정체가 소녀시대의 티파니로 밝혀졌다.

이날 티파니는 “신곡을 발표하면서 투어를 하게 됐다. (활동을) 서울에서부터 시작하고 싶어서 인사 드리러 왔다”고 말했다.

그는 엄정화의 ‘배반의 장미’를 선곡한 이유에 대해 “많은 아티스트가 노래를 만드는 데 영감을 줬다. 그 중 아티스트의 꿈을 꾸게 해준 건 엄정화 선배님”이라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이어 “13년간 소녀시대로 활동하면서 팬들 덕분에 힘을 냈다. 지금껏 받아온 사랑들에 보답하겠다”며 “아이돌로 시작해 멋진 아티스트가 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