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퀸덤’ / 사진제공=Mnet
‘퀸덤’ / 사진제공=Mnet


Mnet 컴백 전쟁 ‘퀸덤’이 긴장감 넘치는 첫 경연으로 프로그램 타이틀은 물론 박봄, AOA, 마마무 등 출연자들은 실시간 검색어 최상위권을 장악하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지난 29일 첫 방송된 ‘퀸덤’에서는 6팀의 걸그룹 AOA, (여자)아이들, 러블리즈, 마마무, 오마이걸, 박봄의 긴장되는 첫 대면식이 공개됐다.

대면식에 앞서 경연에 참여하는 AOA, (여자)아이들, 러블리즈, 마마무, 오마이걸의 사전 인터뷰가 진행됐고, 경연을 함께 할 출연자들에 대한 정보가 전달됐지만 마지막 한 팀을 공개하지 않아 모두를 궁금하게 했다. 베일에 싸인 마지막 참가 팀이 공개되지 않은 상태에서 대면식이 시작됐고, 밝혀지지 않았던 아티스트는 데뷔 11년 차 박봄이었다. 박봄의 등장은 다른 걸그룹들을 긴장시키기에 충분했다.

‘퀸덤’의 경연방식은 주제에 따라 각기 준비한 무대로 3번의 사전 경연이 진행되고, 오는 10월 24일 밤 11시 싱글 앨범을 동시 발매한다. 이후 10월 31일에는 ‘퀸덤’에서 각 팀의 신곡 컴백 무대가 생방송 되고, 사전 경연 점수와 일주일 간의 음원 점수, 생방송 투표 결과를 종합해 승자가 결정된다. 1등 팀에게는 Mnet 단독 컴백쇼의 영광이 주어지지만, 경연에서 최하위를 두 번 기록한 팀에게는 ‘불명예 하차’의 페널티가 주어지게 된다.

‘퀸덤’의 첫 경연 주제는 각 걸그룹의 ‘대표 히트곡’을 편곡해 새롭게 무대를 꾸미는 것. 첫 경연의 순서를 참가 팀들에게 직접 정하라는 MC의 안내에 엔딩과 오프닝 무대를 두고 치열한 눈치 싸움이 벌어졌다. 모두가 선호하지 않았던 오프닝 무대는 “(순서 관계없이) 보여줄 것만 보여주면 된다”라며 자신감을 보인 마마무로 정해졌으며, 엔딩 무대는 AOA가 차지하게 됐다.

오프닝의 주인공 마마무는 히트곡 ‘데칼코마니’로 첫 경연의 화려한 시작을 알렸다. 문별은 “특별히 퀸덤을 위해 ‘데칼코마니’를 더 비장하게 편곡했다”며 곡을 소개했고, 웅장한 북소리와 함께 경연의 첫 스타트를 시작했다. 마마무는 특유의 여유롭고 파워가 넘치는 무대로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으며, 역시 ‘믿고 듣는 마마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어 두 번째 경연 주인공은 레전드 히트곡 ‘YOU AND I’의 주인공 박봄이었다. 박봄은 무반주에 오직 목소리로만 곡을 시작하며 관객들을 주목하게 했다. 이어 ‘YOU AND I’의 전주가 시작되며 관객들의 엄청난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이어 무대의 후반부에는 합창단이 등장하며 웅장하게 곡 분위기를 이어나갔고 한 편의 드라마 같은 무대를 선보여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다음주 예고 편에는 첫 번째 경연을 마친 걸그룹들의 순위가 공개되며 눈물을 보이는 참가자들의 모습이 비춰져 긴장감을 더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