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미스터 기간제’ 방송 화면./사진제공=OCN
‘미스터 기간제’ 방송 화면./사진제공=OCN
‘미스터 기간제’ 방송 화면./사진제공=OCN

OCN ‘미스터 기간제’에서 윤균상이 이준영의 모범생 가면을 벗겼다.

지난 29일 방송된 ‘미스터 기간제’에서 유범진(이준영 분)은 자신의 거짓 알리바이가 들통날 위기에 처하자 한태라(한소은 분)를 살해한 뒤 자살로 위장했다. 이에 기강제(윤균상 분)는 그의 아버지 유양기(김민상 분)의 핸드폰에 설치된 스파이 앱을 이용해 유범진을 유인했다.

한태라를 옥상으로 부른 유범진은 다정한 남자친구의 모습은 지우고 냉혹한 모습으로 돌변했다. 그는 “평생 따라다닐 거야. 좀 잠잠해진다 싶으면 또 누군가 나서서 들출 거야. 평생 낙인처럼 따라다니며 절대 잊혀지지 않을거야. 죽을 때까지”라고 나직이 말한 후 “그러게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았어야지. 너 때문에 다 망쳐버릴 순 없잖아”라며 겁을 먹은 한태라에게 다가갔다. 이어 “편해지고 싶다고 했지? 네가 바라는 대로 해줄게”라며 한태라를 옥상 아래로 밀었다.

한태라의 죽음에 모두가 혼란에 빠졌다. 유범진은 자신의 멱살을 잡은 기강제에게 “당신이 죽인 거야. 당신이 내 말만 들었으면 한태라 안 죽었어”라며 책임을 전가했다. 또한 한태라의 죽음을 자살로 위장한 후 한태라를 지키지 못한 죄책감에 시달리는 척 연기했다. 이후 그는 “이제 전부 끝났어”라고 읊조렸다.

천명고 학생들은 정수아(정다은 분) 사건 때처럼 표면적으로 한태라의 죽음을 애도했다. 한태라의 신상정보를 온라인에 공개해 전화 테러, 사이버 테러를 당하게 만든 나예리(김명지 분)는 죄책감에 사로잡혔다. 유범진은 “왜 그랬어? 너 태라랑 가장 친했잖아. 대체 왜 그런 짓을 한 거야?”라며 나예리로 인해 한태라가 죽은 것처럼 몰아갔고, 이에 나예리에게 날 선 시선이 쏟아졌다.

기강제는 지금까지 추적한 내용을 정리해 김한수(장동주 분)에게 보여줬다. 진실을 모두 알게 된 김한수는 그가 알고 있는 것을 털어놨다. 정수아는 벗어나고 싶다며 ‘자신을 지켜줄 물건’을 보육원으로 보냈고, 김한수에게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칼에 찔린 채 발견된 것이었다. 김한수는 정수아와 유양기(김민상 분)의 관계도 알고 있었고, 뒷문으로 도망가는 이태석(전석호 분)을 목격했다는 거짓 진술은 유범진이 시켰다고 고백했다.

기강제는 뒷문으로 통하는 숲길에 대해 유범진이 알고 있다는 것은 그가 진범이기 때문이라고 추측했고 유범진의 방법으로 역공에 나섰다. 기강제는 정수아에 대해 할 이야기가 있다며 대권에 도전하려는 유양기를 압박했다. 유양기로부터 만나자는 문자를 받은 기강제. 그는 ‘시간을 내 주셨으니 정수아 사건 범인을 알려드리죠’라고 문자를 보냈다. 이 모든 것은 스파이앱을 통해 아버지 유양기의 문자를 감시하는 유범진을 낚기 위한 미끼였다.

기강제는 유범진이 유양기를 감시하고 있다는 것을 밝혔고 이어 “의원님이 자기와 같은 학교에 다니는 여학생을 만나고 있다는 걸 아들이 다 알고 있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스파이앱으로 문자 내용을 다 봤다면 여기 나타나지 않겠습니까? 우리가 나눌 대화들이 무척 궁금할 텐데”라는 기강제의 호언장담 대로 유범진이 등장해 유양기를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유범진은 “실망이네요 아버지. 당신은 제법이고 기무혁 변호사”라며 본색을 드러냈다.

기강제는 “수아를 죽인 범인에 대해 말씀을 드리려고 했는데 네가 딱 도착한 거야. 덕분에 길게 설명할 필요 없겠다”며 옅은 미소를 보인 뒤 “의원님 범인이 왔습니다. 지금 여기”라며 유범진을 바라봐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미스터 기간제’ 15회는 오는 9월 4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