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임윤아./ 사진제공=SM엔터
배우 임윤아./ 사진제공=SM엔터


배우 임윤아./ 사진제공=SM엔터
가수이자 배우인 임윤아(소녀시대)가 영화 ‘엑시트’로 자신의 진가를 제대로 입증했다.

임윤아가 출연한 ‘엑시트’는 29일 현재 누적 관객 857만 5462명을 동원하며 올여름 극장가 최강자로 우뚝 섰다. 임윤아는 극 중 능동적이고 책임감 강한 인물인 의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앞서 스크린 데뷔작 ‘공조’는 780만 관객을 모았다. 임윤아는 민영 역을 맡아 존재감을 드러내 영화계 기대주로 주목받았다. ‘공조’에 이어 ‘엑시트’까지 성공시키며 흥행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임윤아는 ‘엑시트’에서 망가짐도 불사한 채 코믹하면서도 짠내 나는 캐릭터를 소화하고, 고난도 탈출 액션을 대부분 대역 없이 선보였다. 이로써 연기 호평과 함께 새로운 매력을 선사했다는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더불어 임윤아는 그동안 보여줬던 가수, 드라마, 예능, 광고에서 활약은 물론 영화배우로서의 가치 또한 인정받으며 모든 분야에서 통하는 팔방미인임을 입증했다.

이처럼 임윤아가 끝없는 도전과 노력으로 자신만의 활동 스펙트럼을 넓혀 ‘영화계 주역’이 된 만큼,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더욱 기대를 모은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