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가본드’ 배수지.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배가본드’ 배수지.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배가본드’ 배수지.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에서 배수지가 다크한 아우라를 내뿜으며 여전사의 탄생을 알렸다.

‘의사 요한’ 후속으로 오는 9월 20일 방송이 시작되는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이야기. 가족도, 소속도,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액션멜로다.

배수지는 양심에 따라 진실 찾기에 나서는 국정원 블랙요원 고해리 역으로 나선다. 화염 속 부하들을 구하고 전사한 해병대의 전설 아버지로 인해 졸지에 소녀가장이 돼버린다. 강인하면서 사랑스럽고도 면모도 가진 매력을 가진 인물이다. 국정원 직원 신분을 숨기고 주 모로코 한국대사관 계약직 직원으로 근무하던 중 비행기 추락사고가 터지고, 졸지에 성난 유가족을 상대하면서 생각지 못했던 거대한 사건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된다. 배수지는 온갖 고초를 겪으며 성장해가는 능동적 인물인 고해리의 세밀하고 복잡한 감정선을 농밀하게 표현해낸다.

이와 관련 배수지가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포착됐다. 보안경과 귀마개를 착용하고 방탄조끼를 입은 채 권총을 쥐고 아우라를 자랑한다. 어둠 속 날카로운 섬광을 뿜어내는 눈빛으로 표적을 쳐다보고 있는 모습이 마치 여전사를 연상시킨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실제 사격선수를 방불케 하는 포즈와 진지한 표정, 넘치는 의욕에 감탄이 터졌다”며 “매력적 캐릭터에 배우의 열정이 더해지면서 배수지가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