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스틸컷. /사진제공=MBC

배우 이태리가 MBC 새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비밀을 감춘 묘한 캐릭터 ‘진미채’로 변신했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여고생 은단오(김혜윤 분)가 정해진 운명을 거스르고 사랑을 이뤄내는 학원 로맨스 드라마. 독특한 스토리와 만화 캐릭터의 이야기라는 신선한 배경 설정과 청춘 배우들의 조합으로 시선을 끌었다.

제작진은 금발로 파격적인 이미지의 변화를 시도한 이태리의 스틸컷을 26일 처음 공개했다.

이태리는 극 중 나이, 국적, 출신, 이름을 포함해 모든 게 밝혀지지 않은 인물 ‘진미채’를 맡았다. 그는 급식으로 진미채 볶음이 나오는 날이면 어김없이 등장해 ‘진미채 요정’으로 불린다. 이어 스리고 학생은 아니지만 잘생긴 얼굴로 A3 멤버들과 함께 묶이며 A4로 불리며 여학생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는다.

공개된 사진 속 진미채는 금발로 염색한 머리카락과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신비한 분위기를 풍긴다. 그는 평소 보여주던 밝고 가벼운 표정과 달리 차가운 성격과 무관심한 태도를 보인다.

또한 진미채는 만화 속 세상에서 남들이 모르는 비밀을 혼자 알고 있는 인물이다. 은단오의 길잡이 같은 역할을 하며 스토리 전개에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신입사관 구해령’ 후속으로 내달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