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같이 펀딩’ 유준상, 정해인 / 사진제공=MBC
‘같이 펀딩’ 유준상, 정해인 / 사진제공=MBC


배우 정해인이 선배 유준상의 완창 욕심으로 노래를 부르지 못했다.

25일 방송되는 MBC 같이 펀딩에서는 유준상의 국기함 프로젝트 두 번째 이야기와 노홍철의 소모임 프로젝트가 공개된다.

이날 정해인은 가사가 너무 와닿는다며 김광석의 노래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열정 선배 유준상은 정해인이 김광석의 노래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미리 알고 직접 기타까지 챙겨오는 센스를 발휘했다. 덕분에 같이 펀딩현장은 갑자기 통기타 소모임 분위기가 만들어졌다. 이에 MC 유희열은 조금 혼란스럽다. 초월 스님 얘기를 했던 게 바로 지난주인데, 이렇게 다양한 프로였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준상은 이 틈을 놓치지 않고 깨알 태극기함 홍보를 펼쳤다.

유준상은 같이 부르자며 정해인과의 합동 무대를 제안해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곧이어 감미로운 목소리로 김광석의 기다려줘를 부르기 시작했다. 계속되는 유준상의 솔로 파트로 분위기가 무르익어 가는 가운데, 정해인은 타이밍을 기다리며 입을 뻐금거리면서 노래를 따라 불렀다.

이윽고 노래는 후렴 부분까지 흘렀고 유준상은 노래 초반보다 한껏 심취한 모습으로 기타연주와 열창을 이어갔다. 결국 유준상은 노래를 완창했고, 급 결성한 선후배 듀엣은 물거품이 됐다. 이 모습을 지켜본 노홍철은 정해인은 언제 부르냐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