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라이프타임 채널 ‘아이돌다방’ 방송화면. /사진제공=라이프타임
라이프타임 채널 ‘아이돌다방’ 방송화면. /사진제공=라이프타임

라이프타임 채널 ‘아이돌다방’ 방송화면. /사진제공=라이프타임



라이프타임 채널 ‘아이돌다방’에서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의 멤버들이 뭉친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아이돌다방’에서는 오디션 프로그램 후 성공적으로 데뷔한 가수 김동한, JBJ95의 켄타와 상균, 디원스의 우진영과 조용근이 출연해 프로그램의 뒷얘기를 밝힌다. 숙소 생활부터 퍼포먼스 무대까지 이전에 공개된 적 없었던 일들을 솔직하고 유쾌한 입담으로 풀어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동한은 “첫 녹화 때 긴장해서 물을 많이 먹었다”며 “화장실을 6시간 동안 참았다”고 털어놓는다. 또 조용근이 “제일 걱정됐던 건 냄새다”라고 말해 멤버들이 의미심장한 공감을 표한다.

또한 알바생 선발 오디션이 펼쳐져 개인기와 애교 등 멤버들의 숨겨진 매력들을 뽐낸다. 어떤 멤버의 매력이 MC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는지는 기대감이 더해진다.

출연진은 팬들이 보낸 사연을 직접 읽고 진심 어린 조언을 전한다. 이어 거침없는 입담과 열연으로 남다른 예능감을 선보인다.

‘아이돌다방’은 오는 25일 오후 11시 4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