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방송화면. /사진제공=코미디TV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방송화면. /사진제공=코미디TV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방송화면. /사진제공=코미디TV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의 멤버들이 제작진에게 파격적인 제안을 한다.

23일 방송되는 ‘맛있는 녀석들’에서는 게릴라 먹방 특집으로 전남 목포를 찾은 개그맨 유민상,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의 모습이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출연진은 제작진이 내 건 규칙으로 세발낙지, 홍어삼합, 민어회, 꽃게 무침 등 목포 9미 음식으로만 먹방을 펼쳐야 한다. 이어 시청자가 추천하는 맛집 중 한 곳을 선정해 방문한다.

첫 번째 식당에 도착한 멤버들은 9미를 포함해 갈치찜, 꽃게탕 등 다양한 음식이 나열된 메뉴판을 발견하고, 이에 다른 음식도 함께 주문하려 한다.

그러나 제작진은 “규칙에 어긋난다”며 제지했고, 불만이 쌓인 유민상은 “시청자 추천 맛집이 언제부터 9미만 먹었느냐”고 강하게 항의한다. 하지만 제작진은 “오프닝 할 때 목포 9미에 해당하는 음식만 먹을 수 있다고 정해 어쩔 수 없다”며 단호한 입장을 내비친다.

결국 음식을 앞에 두고 물러설 수 없었던 멤버들은 “오프닝을 내일 다시 찍겠다” “오프닝 날린 거다”라는 반응을 보인다. 이어 단체복으로 입은 목포 9미 음식의 사진이 새겨진 티셔츠를 가리키며 “여기에 목포 9미 외에 우리가 먹고 싶은 메뉴를 그리겠다”고 말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맛있는 녀석들’은 23일 오후 8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