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김명민이 21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명민이 21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명민이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21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김명민, 김인권, 곽시양, 김성철, 장지건, 이재욱, 이호정, 곽경택, 김태훈 감독, 그리고 할리우드 배우 메간폭스가 참석했다.

이날 김명민은 “곽경택, 김태훈 두 감독님과 작업할 수 있는 자체가 영광이었다”며 “장사리 전투에 대한 얘기는 많이 들어 왔다. 하지만 어딜 찾아봐도 자세한 내용이 나와 있지 않았다. 실존인물인 이명흠 대위에 대해서도 알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명민은 “이런 중요한 전투가 묻혀졌고, 전투에 참여한 분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이 알려지지 않은 것이 안타까웠다”며 “인천상륙작전의 성공이 가능했던 이유와 학도병들의 이야기를 많은 분들이 알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또 제가 연기한 이명준(이명흠) 대위가 리더로서 가진 고충들이 와닿았다. 제겐 여러가지로 매력 있는 작품이었다”고 했다.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에 불과한 772명의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장사리 전투에 투입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오는 9월 25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