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한 위너의 김진우./사진제공=MBC 라디오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한 위너의 김진우./사진제공=MBC 라디오


그룹 위너의 김진우가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새 앨범을 홍보하고, 도움이 되어준 사람들에게 가슴 뭉클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아이돌 라디오’에서 김진우는 자신을 “솔로 새내기”라고 소개하며 “신인이라 떨린다”고 라디오에 단독으로 처음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김진우는 솔로 앨범 ‘JINU′s Heyday’의 콘셉트에 관해 “잡지를 보면 다양한 사람이 많이 나온다. 한 사람으로 꾸며진 걸 본 적이 없다. 나는 내 사진으로 도배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 모습 중에서 그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자연스러움이나 여러 가지 모습을 많이 담았다”고 소개했다.

이날 김진우가 라이브로 선보인 타이틀곡 ‘또또또 (Feat. MINO)’에는 송민호 뿐만 아니라 위너 멤버들이 많은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우는 “다른 사람이 디렉팅을 하면 불편할 것 같아서 강승윤에게 도와달라고 했다”면서 “내 목소리를 잘 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강승윤은 깜짝 전화 연결을 통해 김진우의 팬을 자처하며 앨범을 직접 홍보했다. 또 강승윤만의 감성을 담은 ‘또또또’를 한 소절 불러 팬들을 환호하게 했다.

‘아이돌 라디오’의 전매특허 코너 메들리댄스에 나선 김진우는 위너의 히트곡 ‘REALLY REALLY’(리얼리 리얼리) ‘MILLIONS’(밀리언즈) ‘동물의 왕국’ ‘AH YEAH’(아예) 무대를 펼친 뒤 ‘또또또’ 안무까지 선보였다.

지난 5년간의 위너 활동을 돌이켜보며 김진우는 “너무 잘 살았다고 생각한다”며 “5년 동안 활동을 하면서 팬들의 사랑도 많이 받았고, 여러 나라를 가고 보지 못했던 환경들을 많이 봤다. 그냥 좋았다. 어느 때는 ‘여기가 천국일까?’라는 생각도 한 적이 있었다. 내가 어떻게 되든 내 옆에서 보듬어주고 챙겨줄 사람들이 많다는 걸 잘 알기 때문”이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찾은 팬들을 감동케 했다.

김진우는 팬들에게 “항상 응원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는 인사에 이어 멤버 송민호에게도 “내가 집에 있으면 표현을 잘 못한다”면서 “고맙다는 말을 만나서 해주면 좋은데 잘 못해줘서 미안하고 그냥 너무 고맙다. 사랑한다”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아이돌 라디오’는 매일 오전 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