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집사부일체’ 정정용 감독 편.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정정용 감독 편.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정정용 감독 편. /사진제공=SBS

U-20 월드컵 결승 진출의 역사를 쓴 정정용 축구 감독이 SBS ‘집사부일체’에서 자신만의 리더십 철학을 전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8일 방송된 ‘집사부일체’는 가구 시청률 7.8%(수도권 2부)를 기록했다. 화제성을 가늠하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3.4%로 높게 나타났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9.4%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은 목포에서 새로운 사부 정정용를 만나 하루를 보냈다.

정정용 감독은 첫 예능 프로그램 출연에도 전혀 긴장하지 않았다. “의외로 긴장을 안 하신다”라는 이승기의 말에 정정용은 “리더십의 하나다. 리더에겐 포커페이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지도자 교육을 할 때 “‘S.S.C’를 굉장히 강조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S.S.C’는 Simple(간단하게), Short(짧게), Clear(명료하게)였다. 정정용은 “하고 싶은 말을 다 하는 건 나의 욕심”이라며 “상대가 흡수할 수 있는 만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 감독은 “항상 선수들에게 ‘결과는 신경 쓰지 마라.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한다. 결과에 대한 책임은 내가 진다고 한다. 선수들은 후회 없이 뛰기만 하면 된다”며 리더로서의 책임감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후 멤버들은 정 감독의 지도하에 U-16 국가대표 선수들과 팀워크 훈련 대결을 하기도 했다. U-16 팀과 일명 ‘U-40 팀’ 멤버들은 접전의 팀워크를 보여줬고,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간발의 차로 첫 승리를 가져갔다. 다음 훈련은 승부차기였다. “승부차기는 심리 싸움”이라는 정 감독에게 승부차기 공식을 배운 멤버들은 정 감독과 코칭스태프들로 구성된 ‘FC 사부’ 팀을 상대로 대결을 펼쳤다. 두 팀은 실력차를 고려해 코끼리 코를 돌고 승부차기를 했지만, 정 감독의 활약으로 승리는 FC 사부 팀에게 돌아갔다.

이날 정 감독을 응원하기 위해 U-20 월드컵 승리의 주역 오세훈, 황태현, 엄원상 선수가 깜짝 등장했다. 선수들의 방문에 정 감독은 물론 멤버들 역시 크게 반가워했다. 이들은 정 감독의 ‘S.S.C’ 소통법에 대해서도 알고 있었다. “정말 그런 식으로 소통 많이 하시냐”라는 이승기의 질문에 오세훈 선수는 “항상 짧지만 굵게 말씀하신다”고 답했다. 엄원상 선수는 “예선전 첫 경기 패배 이후 두려움과 부담감이 있었는데 이후 감독님이 ‘경기라 생각 말고 신나게 놀다 와라’고 말씀하셨다. 그 말씀이 우리에게 크게 작용했다”고 회상했다.

마지막으로 정 감독의 지도를 받은 선수들이 준비한 깜짝 영상편지가 공개됐다. 선수들은 삼촌한테 이야기하듯 친근한 말투로 정감독에게 감사한 마음과 애정을 드러냈다. 내내 미소를 지은 채 영상을 지켜본 정 감독은 “언제 어디서 만나든 우리는 한 팀이다. 좋은 꿈을 가지고 있지만 현실에 잘 적응해서 좋은 자리에 오르면 좋겠다. 다치지 마라”라며 선수들을 챙겼다.

다음 주 예고에는 ‘집사부일체’ 최초로 집착형(?) 사부가 등장했다. 새로운 사부는 등장 전 멤버들과의 통화에서 “사랑한다고 얘기해달라”고 이야기해 멤버들을 의아하게 만들었다. 새로운 사부의 등장은 기대감과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며 이날 분당 시청률 9.4%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