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스틸./사진제공=MBC
‘신입사관 구해령’ 스틸./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가 수목드라마 부문 화제성 지수에서 1위를 차지했다.

18일 발표된 TV 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 자료에 따르면 MBC ‘신입사관 구해령38.2%의 점유율로 안방극장에 등장하자마자 화제성 1위에 올랐다.

이는 이미 시청층을 확보하고 있는 tvN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27.4%)는 물론 같은 날 동시 출격한 KBS저스티스’(16.2%)SBS닥터 탐정’( 7.9%)와 비교해서도 압도적인 수치다.

‘신입사관 구해령’의 이 같은 수치는 올해 MBC가 선보인 드라마의 첫 방송 화제성 중에서도 가장 높은 수치. 향후 ‘신입사관 구해령’의 열풍이 거세질 것을 예고해 더 의미를 더했다.

또한 네티즌 베스트 관심 이슈에도 신입사관 구해령의 두 주인공 차은우와 신세경이 나란히 1, 2위를 차지하며 첫방송만으로도 시청률과 높은 화제성까지 입증했다.

신입사관 구해령19세기 조선을 배경으로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는 귀천이 있다는 해묵은 진리와 맞서며 변화라는 소중한 씨앗을 심는 팩션 사극으로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충만 로맨스 실록이다.

특히 선택하는 작품마다 팔색조 같은 매력으로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를 선보여온 사극여신신세경이 조선의 첫 여사관 구해령을, 당당히 주연배우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차은우가 모태솔로 반전매력의 왕자 이림을, 다양한 작품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며 강렬한 인상을 전해온 박기웅이 이상적 조선을 꿈꾸는 왕세자 이진을 맡아 극을 탄탄하게 이끌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