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비긴어게인3’
제공=JTBC ‘비긴어게인3’


‘패밀리밴드’가 서울 한복판에서 버스킹을 펼쳤다. 오는 19일 처음 방송되는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비긴어게인3’에서 공개된다.

‘비긴어게인3’의 첫 회에서는 박정현·하림·헨리·악동뮤지션 수현·임헌일·김필로 구성된 ‘패밀리 밴드’의 첫 만남이 담긴다. 이탈리아에서 펼칠 버스킹에 앞서 마련한 국내 버스킹도 공개한다.

지난 봄 ‘비긴어게인3’의 녹화에서 박정현·하림·헨리·수현은 지난 시즌 이후 1년 만에 반가운 만남을 가졌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멤버들은 또 다시 버스킹을 해야 한다는 부담을 느끼고 곧바로 선곡 작업에 돌입했다. 합주는 밤새 계속됐지만 멤버들은 최강 호흡을 자랑하는 음악인들답게 전혀 지친 기색을 내비치지 않았다.

앞서 독감으로 버스킹에 어려움을 겪었던 헨리는 더욱더 열의를 불태우며 버스킹을 준비했다. 또한 막내 수현과 다정한 모습을 보여 다른 멤버들을 흐뭇하게 했다고 한다. 새롭게 ‘패밀리밴드’에 합류한 독보적 음색의 김필과 뮤지션이 인정하는 기타리스트 임헌일 역시 색다른 목소리와 연주로 기대감을 높였다.

서울 한복판에서 열린 버스킹은 국내에서도 버스킹을 해달라는 팬들의 요청에 보답하기 위해 음악인들과 제작진이 3개월 동안 철저하게 보안을 유지하며 준비한 프로젝트였다. 사전에 고지가 없었음에도 수많은 인파가 모였고, 멤버들은 지난 시즌 많은 사랑을 받았던 무대를 재현했다. 박정현은 한 포털 사이트에서 조회수 약 350만 건을 올린 아델의 ‘Someone Like You’를 다시 한번 열창해 시즌2의 감동을 선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