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굿피플’ 스틸./사진제공=채널A
‘굿피플’ 스틸./사진제공=채널A


16일 방송되는 채널A ‘신입사원 탄생기-굿피플’(이하 ‘굿피플’)에서는 인턴 8인과 멘토 변호사 6인이 스튜디오에 등장한다.

‘굿피플’ 응원단장으로 매회 아낌없는 격려와 감동의 눈물을 아끼지 않았던 강호동은 인턴들의 등장에 감격하며 “우리가 너무 열심히 응원해서 기적처럼 화면 속으로 들어와 있는 기분”이라고 말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굿피플’을 통해 다양한 끼를 발산했던 ‘홍범서’의 멤버 임현서 인턴이 대학가요제 출신 이수근과 저작권료 대결을 펼친다. 이어 ‘입금해’ 라이브 무대를 선보여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는다. 이시훈 인턴도 5살 때부터 배운 바이올린 연주를 선보인다.

한 달 간의 인턴십을 마친 8인의 인턴들은 그 동안 말하지 못했던 속마음을 털어놓는 것은 물론 서로 간의 폭로전까지 서슴지 않으며 숨겨진 예능감을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굿피플‘ 을 통해 수많은 직장인 명언을 만들었던 멘토 변호사들은 인턴십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어낸다. 현재 근황부터 사법고시 당시 공부법, 채용에 얽힌 숨겨진 뒷이야기까지 모두 고백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변호사들의 실물을 본 배우 이시원은 “영상으로 봤을 땐 냉철하게 보였지만 실제로 보니 사람 같다”며 설렘을 드러내고, 강호동은 “화면이 권상욱 변호사의 실물을 다 못 담아내는 것 같다. 진짜 잘생기셨다”라며 실물영접에 대한 감동을 표현한다.

변호사들은 국내 최초 로펌예능 출연으로 법조계의 주목을 받았던 에피소드들을 하나 둘 전하며 화려한 입담을 자랑해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할 전망이다.

’굿피플‘ 인턴과 변호사들이 직접 밝히는 비하인드 스토리와 TMI 대방출 현장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신입사원 탄생기-굿피플’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