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글의 법칙’ 이승윤.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이승윤.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이승윤. /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에서 자연인 이승윤과 정글인 김병만의 콜라보 생존이 시작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에서 지난 주 병만족장이 24시간 만에 드디어 합류하면서 병만족의 본격적인 섬 생존이 시작된다.

이승윤은 ‘8년 차 자연인’답게 국내산에 대한 지식이 풍부했다. 하지만 생존이 거듭될수록 정글의 혹독함을 실감하며 분투했다. 이에 이승윤이 병만족장과 만나면서 ‘자연인X정글인 생존 콜라보레이션’이 성사됐다.

이승윤은 코코넛 껍질 하나를 벗기는데도 전력을 다 해 ‘코코넛 형’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그에 반해 생존 만렙 김병만은 시작부터 무려 30초 만에 코코넛 껍질을 벗기는 고급 스킬을 선보여 이승윤을 감탄케 했다.

자극을 받은 이승윤은 그동안의 ‘허당 생존’을 만회하기 위해 땀을 뻘뻘 흘리며 ‘돌화덕 생선구이’에 도전했다. 이승윤은 그동안 ‘자연인 형님들’의 어깨너머로 배운 요리 스킬을 전부 쏟았다. 하지만 이런 자연인의 노력과는 달리 심상찮은 비주얼(?)의 생선구이가 완성됐다. 과연 그 맛으로 그동안의 좌충우돌 생존을 만회하고 ‘프로 정글러’로 발돋움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8년차 자연인’이지만 ‘초보 정글러’인 이승윤의 정글 신고식은 오는 29일 밤 9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