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연출 강일수, 한현희)에서 조선 왕가 4인방이 공개됐다. 차은우, 박기웅, 김여진, 김민상이 그 주인공이다. 화려함 속에서 긴장감있는 분위기를 드러내고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진은 26일 이림(차은우), 이진(박기웅) 등 3대에 걸친 왕실 사람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로맨스 실록이다.

공개된 사진에서 이림은 단정한 관복을 입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하지만 알고 보면 그는 왕실의 살아있는 시한폭탄과도 같은 존재라고 한다. 현왕 함영군 이태(김민상)에게 미운 털이 박힌 이림은 존재만으로도 왕실의 평화를 박살내는 문제적 왕자다.

이어 이진이 동생 이림을 향해 온화한 미소를 짓고 있다. 대신들 앞에서 거침없이 호통을 치던 것과 상반되는 다정함을 보이며 두 형제의 깊은 우애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자애로운 미소를 짓고 있는 대비 임씨(김여진)와 히스테릭하게 소리치고 있는 왕 이태의 모습도 포착됐다. 두 사람은 각자 가슴에 서슬 퍼런 칼을 품고 살아가고 있다고 한다.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진은 “겉에서 보기에는 평화로운 궁에 각기 다른 모습으로 살아가는 네 명의 인물들의 관계와 이야기가 극 전개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예정이다. 고요하지만 날카로운 이들에게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는 7월 17일 오후 8시 55분에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