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 캡처
사진=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 캡처


배우 홍지민이 목소리만 듣고도 어떤 사람인지 파악할 수 있다고 밝혔다.

25일 방송된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에는 배우 김정민, 홍지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DJ 정선희가 홍지민에게 “목소리만 들어도 사주팔자를 안다고 하더라”며 물었다. 홍지민은 “‘슈퍼히어러’라는 프로그램이 있다. 목소리만으로 어떤 사람인지 맞히는 것”이라며 “목소리에도 ‘관상’이 있다. 목소리를 듣고 성격이나 연령을 파악할 수 있다”고 밝혔다.

MC들이 “김정민의 목소리는 어떠냐”고 질문했다. 홍지민은 “순수한 면이 많다”며 “터프해 보이고 락을 추구하지만 청년, 소년 같은 순수함이 있고 목소리에 선한 기운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문천식에 대해서는 “문천식 씨는 야망이 있어 보인다”고 했다. 이에 문천식은 “틀린 말은 아니다”며 수긍했다. 정선희는 “지금 스태프들이 다 일어났다”며 놀라워했다. 홍지민은 “(문천식은) 지금은 내 시대가 아니라고 생각하며 좋은 시대를 맞이할 준비를 차곡차곡 하고 있다. 나의 시대가 올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선희는 “앞으로 존댓말을 하겠다”며 “노래를 하는 분이라 소리에 민감해 집중해 듣는 편인 것 같다”고 감탄했다. 김정민은 “어디가서 투잡 뛰는 게 아니냐”며 농담했다.

홍지민은 “목소리만 들어도 기운이 느껴진다. ‘안녕하세요’만 들어도 반가워서 인사를 하는 건지 아닌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김정민과 홍지민은 뮤지컬 ‘맘마미아!’에 함께 출연한다. 오는 7월 16일 첫 공연을 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