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일본 밴드 글레이의 내한 콘서트 포스터. /
일본 밴드 글레이의 내한 콘서트 포스터. /


일본의 록밴드 글레이(GLAY)가 한국 팬들을 만난다.

글레이는 오는 27일 내한해 오는 29일과 30일 서울 화곡동 KBS 아레나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다. 데뷔 25년 만에 한국에서 공연을 여는 건 처음이다.

글레이는 테루(보컬) 다쿠로(기타) 히사시(기타) 지로(베이스)로 구성된 4인조 록 밴드로, 1994년 싱글 음반 ‘레인(RAIN)’으로 데뷔했다. 엑스재팬(X JAPAN), 라르크 앙 시엘(L’Arc~en~Ciel) 등과 더불어 일본을 대표하는 록밴드로 활약했다.

글레이의 대표 곡으로는 밀리언셀러를 기록한 ‘하우에버(However)’를 비롯해 ‘솔 러브(Soul Love)’ ‘윈터 어게인(Winter Again)’ 등이 있다. 1999년 일본에서 열린 콘서트 ‘글레이 엑스포’99 (Glay Expo’99 Survival)’에는 20만 명이 모여, 현지 최대 기록도 남겼다.

글레이의 한국 음악에 대한 애정도 각별하다. 서태지, 자우림, JYJ 김재중 등 국내 음악인들과도 꾸준히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 2월에는 그룹 펜타곤의 일본 데뷔곡 ‘코스모(COSMO)’의 작사·작곡을 멤버 테루(TERU)가 직접 맡아 주목받았다.

글레이의 보컬 테루는 “25년 동안이나 한국 팬들을 기다리게 해 미안하다. 지금까지 기다려 준 팬들을 위해 최대한 많은 것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