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B.A.P의 힘찬. / 텐아시아DB
그룹 B.A.P의 힘찬. / 텐아시아DB


그룹 B.A.P의 힘찬. / 텐아시아DB

그룹 비에이피(B.A.P)의 힘찬이(김힘찬)이 성추행 혐의로 다음달 재판을 받는다.

2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는 지난 4월 힘찬을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재판은 다음달 12일 시작된다.

힘찬은 지난해 7월 24일 경기도 남양주의 한 펜션에서 20대 여성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현장에는 힘찬을 비롯해 남성 3명과 여성 3명이 있었으며, 술을 마시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고, 힘찬은 “서로 호감이 있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2012년 데뷔한 B.A.P는 멤버들의 전속계약 만료와 팀 탈퇴 등으로 지난 2월 사실상 해체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