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박주호 아내 안나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박주호 아내 안나 인스타그램 캡처


축구선수 박주호의 아내 안나가 사칭 SNS 계정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안나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현재 페이스북상에 건후의 공식계정을 사칭한 계정이 운영되고 있는 것 같다. 저와 아이들의 소속사는 어떠한 페이스북 공식 계정 운영을 일절 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들의 소식은 현재의 인스타그램 계정만을 통해 전달드린다”며 “팬 여러분들의 혼란이 없으시길 (바라며) 알려드립니다”고 알렸다.

박주호는 딸 나은, 아들 건후와 함께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