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복면가왕’ 이지형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이지형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가수 이지형이 여전히 청아한 목소리를 자랑했다.

23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종이학의 정체가 2007년 토이의 ‘뜨거운 안녕’을 불렀던 객원 보컬 이지형으로 밝혀졌다.

이날 이지형은 ‘뜨거운 안녕’을 부르게 된 계기로 “유희열 선배님이 당시 보컬을 찾고 계셨다. 계속 오디션 보고 보컬을 못 찾다가 이승환 선배 소개로 희열 선배님을 만났다. 다음날 녹음을 했고 일주일 후 앨범을 발매했다”고 밝혔다.

이지형은 “가족들이 ‘복면가왕’ 나가는 거를 아무도 모른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속상한 상황(출연 취소)이 생길까봐 이야기를 안 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아이들의 이름을 부르며 “이단, 이팝 아빠 TV 나왔다. 아빠랑 많이 놀자 고마워 사랑해”라며 다정한 아빠의 면모를 자랑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