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사진제공= KBS2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사진제공= KBS2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 박서준에게 영상편지 보냈던 타어거JK의 바람 이뤄질까.

오는 23일 방송되는 ‘당나귀 귀’에서는 신인가수 비비의 뮤직비디오 촬영현장을 찾아 응원하고 홍보를 위해 발벗고 나선 타이거JK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날 타이거JK는 함께 있던 비지와 매니저에게 설악산에서 뮤직비디오를 찍고 있는 비비를 응원하러 가자고 했다. 매니저는 타이거JK의 갑작스러운 제안에 당황했지만, “막내 아티스트를 위해서”라며 흔쾌히 동의했고, 일행은 마트에서 간식을 잔뜩 사들고 강원도로 향했다.

지난 방송에서 타이거JK가 박서준의 열혈팬인 비비를 위해 영상편지로 뮤직비디오 출연을 요청한 바 있어, 이날 MC들의 관심은 온통 박서준의 출연여부에 쏠렸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통해 비비의 뮤직비디오 촬영현장 모습을 보던 김용건은 흥분된 어조로 “박서준 저기 있네”라 했고 김숙 또한 “어”하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과연 타이거JK의 간절함에 응답이 온 것일까.

한편, 타이거JK는 기획사 대표가 직접 홍보하면 더욱 섭외가 잘 된다는 말을 듣고 비지와 함께 KBS를 방문해 음악 프로그램 관계자들을 만나 비비의 앨범과 비누를 나눠주며 열혈 홍보에 나섰다.

이후 타이거JK는 뮤직뱅크 첫 무대를 앞둔 비비의 대기실을 깜짝 방문했다. 그는 비비에게 윤종신과의 만남을 알리며 “종신이 형이 너의 광팬이래”라는 말과 함께 윤종신의 제안을 전했다.

과연 윤종신이 비비에게 무엇을 제안한 것인지도 관전포인트다.

‘당나귀 귀’는 오는 23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