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정우성./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정우성./ 사진=텐아시아DB


“난민을 반대하거나 찬성하는 사람들이 좋고 나쁘다고 이야기할 수 없고, 그 간극을 좁히는 것이 성숙한 담론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배우 정우성은 20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에세이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 출간 관련 강의와 함께 이같이 말했다.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은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활동하는 정우성이 자신의 난민 보호 활동 5년을 기록한 책이다.

정우성은 이날 ‘난민, 새로운 이웃의 출현’이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정우성은 “친선대사 활동을 시작할 때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르면 활동 자료를 모아서 책을 내면 의미 있는 일이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작년부터 올해까지 난민 이슈가 뜨거워서 타이밍이 좋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책을 쓸 때 내 생각을 강요하고 싶지 않았고 감성적으로 비칠 수 있는 것은 제외했다”고 덧붙였다.

정우성은 지난해 제주도에 도착한 예멘 난민 등에 대한 옹호 발언을 한 자신을 향한 ‘악플’에 대한 의견도 밝혔다.

그는 “무섭지는 않았으나 놀라긴 했다. 반대의 목소리가 어떤 이유로 전달됐는지 알기 위해 댓글을 봤다”며 “대다수 우려의 목소리는 난민에 대해 이해가 깊지 않아서였다. 이런 분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드리는 것이 담론을 성숙하게 이끌어가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는 과거 한국과 현재 난민의 상황이 비슷한 점이 있다고도 했다.

정우성은 “난민 발생의 이유는 제국주의와 냉전 등으로 대한민국이 겪었던 근대의 아픔과 맥락을 같이하는 경우가 많다”며 “어려운 시절을 국민의 힘으로 이겨냈기 때문에 난민을 진정으로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우성은 앞으로도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 활동을 이어나갈 뜻을 밝혔다. 그는 “할 수만 있다면 오래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기구에서 그만하라고 할 때까지는 할 것 같다. 아직은 그만둬야 할 특별한 이유가 없다. 건강도 괜찮고 1년에 한두 번 캠프에 갈 여력도 된다”고 웃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