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절대 그이’ 최성원 / 사진=SBS 방송화면
‘절대 그이’ 최성원 / 사진=SBS 방송화면


배우 최성원이 SBS 수목드라마 ‘절대 그이’의 파란만장한 스토리 그래프에 한 획을 그었다.

최성원은 ‘절대 그이’에서 남보원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지난 19일 방송에서는 남보원이 로봇의 새로운 계약자 준비에 박차를 가하며 본사의 복직 응답을 기다리던 중 찜질방에서 마주쳤던 백규리(차정원 분)에게 반해 특수분장팀에 합류했다. 남보원은 백규리를 ‘여신님’이라고 부르며 졸졸 따라다니는 것은 물론 익살스러운 애교까지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남보원은 공원 키스로 명장면을 탄생시킨 여웅(하재숙 분)을 냉정하게 외면하는가 하면 자신이 첫눈에 반한 백규리에게 애정 공세를 퍼붓는 등 아슬아슬한 러브라인을 형성했다. 이에 두 여자 사이에서 그의 마음이 어디로 향할지 앞으로의 케미에 대한 기대가 상승하고 있다.

최성원은 어디로 튈지 알 수 없는 연기를 보여주며 사랑 앞에서 무장해제 되는 남보원을 현실감 있게 연기 중이다. 특히 그는 든든한 조력자 역할과 다른 순진무구한 매력을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최성원은 파란만장한 남보원의 인생을 생생하게 만들며 다음 전개를 궁금케 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