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YG엔터테인먼트 로고
사진=YG엔터테인먼트 로고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는 양민석 대표이사가 사임함에 따라 대표이사를 황보경 씨(전 전무이사)로 변경한다고 20일 공시했다.

YG는 또 “경영혁신위원회 설치에 대한 규정을 신설해 운영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황보경 신임 대표이사는 2001년 YG에 입사한 후 약 18년간 재직하며 경영지원본부장(전무)을 역임했다.

황 이사는 “어려운 시기에 막중한 책임과 사명감을 느낀다”며 “YG엔터테인먼트가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기본을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양민석 전 YG 대표이사는 양현석 전 YG 총괄 프로듀서와 함께 지난 14일 전격 사퇴했다.

양민석 전 YG 대표이사는 14일 “현재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성장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큰 변화가 필요하다”며 “또한 양현석 총괄님께서 모든 직책을 내려놓겠다라고 한 결정이 오해없이 전달되기 위해서는 저의 입장 정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는 말과 함께 사퇴를 결정했음을 알렸다.

양민석은 3월 열린 주주총회를 통해 대표이사로 재선임됐으나 3개월 만에 사퇴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